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무료로 정보얻자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무료로 정보얻자

안녕하세요 먹튀폴리스 입니다. 스포츠토토 를 하려면 스포츠정보는 아주 중요한 요소중 하나입니다. 그래서 여러분께 스포츠정보와 스포츠픽 무료로 얻을수 있는 방법과 그 방법을 사용하여 수익본 회원의 여행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에서 수익보고 여행후기

여행자금 모으기.

어학원 수업을 마무리짓고, 새로운 집으로 이사해 일을 시작해온 지 한 달이 지났다. 처음엔 일식집 서빙으로 들어갔는데, 일주일만에 주방 보조로 역할이 바뀌었다. 아무래도 언어가 유창하지 못한 탓인듯 하지만, 어찌 됐든 프랑스에서 풀타임으로 일을 할 수 있음에 감사하며 열심히 돈을 모아보려 한다. 길거리에서 닥치는대로 이력서를 돌리다 지쳐 거리에 주저앉았던 때를 생각하면 그저 감사하고 또 감사할 뿐이다.시간 날 때마다 프랑스어 공부를 할 수 있도록 항상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일하는 곳에서 집까지의 거리는 한 시간 반 정도. 꽤 먼 편이지만 집에 도착하면 바로 쓰러져 잠들어버리는 걸 생각하면, 버스나 트램에서 깨어있으면서 1분이라도 더 프랑스어를 듣거나 공부할 수 있어 다행이라면 다행이다. 트램에서 사람들이 대화하는 걸 듣기만 해도 좋은 공부가 된다.

점심, 저녁을 식당에서 해결해 식비도 거의 안 드니 두 달 뒤의 여행을 생각하면서 악착스럽게 버텨볼 작정. 앞으로 두 달간 더 여기서 일을 하다가 여행을 떠날 생각이다(여행을 원래 계획했던 것보다 한 달 앞당겼다). 자세한 일정은 나중에 알리겠지만 대강의 틀은 이렇다. * 4월산티아고 길(프랑스 출발 루트로) * 5월- 산티아고 길 마무리- 포르투갈과 스페인 여행- 프랑스 일주 시작(우핑하면서 여행) ☞ 피레네 ▷아를 ▷ 니스 ▷ 리옹 ▷ 안시 디종 ▷ 스트라스부르 ▷ 파리 ▷ 지베르니 ▷ 루앙 (▷ 르아브르 ▷ 깡 ▷생말로) ▷ 릴 * 6월- 프랑스 일주 마무리- 유럽여행 시작

* 7월- 유럽여행 ☞ 벨기에 (▷ 네덜란드) ▷ 독일 ▷ (체코공화국 ▷ 오스트리아) ▷ 스위스 ▷ 이탈리아 ▷ 그리스-크타섬에서 우핑 * 8월- 그리스에서 우핑- 북아프리카 여행 ☞ 이집트 (▷ 리비아 ▷ 튀니지) ▷ 알제리 ▷ 모로코-사하라사막 * 9월- 아프리카 여행 마무리 – 러시아 이동 ☞ 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대륙 가로질러 오기 # 여력이 된다면 인도, 네팔까지 # 괄호는 예산 안 되면 과감히 뺄 것 예산이 많지 않은 관계로 우핑과 카우치서핑, 블라블라카 등을 이용해 정말 최대한으로 아낄 계획이다. 아마 관광과는 거리가 먼,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는 데 초점을 둔 여행(이라고 쓰고 유랑이라 읽는다)이 될 것이다. 지금까지 내가 바라왔던 것들, 계획들 다 이뤄왔던 것처럼 앞으로의 일정도 모두 실현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 친김에 12월에 써놓은 일기도 보여드릴게요. 어떻게 힘들었던 시기를 극복했는지 아실 수 있을거예요 ^^

스포츠토토 먹튀폴리스

행복한 프랑스여행 이야기

<12월 프랑스 일대기> 프랑스에 온지도 벌써 다섯 달이 다 되어간다.새로운 집도, 일자리도 모두 구했다!지금은 보르도 페삭(Pessac)에 위치한 일식집 ‘르 쇼군(Le Shogun)’에서 풀타임으로 일하고 있고, 앞으로 몇 달 간 일을 하며 모은 돈으로 여행을 한 뒤 한국에 돌아갈 예정이다. 12월 16일자로 어학원 과정을 마무리지었다. 두 달 반의 그리 길지 않은 여정이었지만, 친구들과 함께 열심히 공부한 덕분에 처음 왔을 때보다는 훨씬 수월하게 프랑스어로 소통이 가능해졌다.11월, 12월 두 달 동안 새로운 집과 일자리를 구했다. 12월 17일자로 홈스테이 계약이 만료되는 상황이었기에 하루빨리 집을 구해야했지만 보증금이 없었기 때문에 쉽지 않았다. 노트북까지 고장난 상태였지만 매일매일 도서관으로 출근해 컴퓨터를 빌려썼다.

여러 사람과 함께 집을 공유하는 꼴로까씨옹(룸쉐어)을 목적으로 방을 찾았다. 몇몇 주인들은 일하는 곳을 증명하라든지 프랑스통장 잔고를 보여달라는 등 내가 당장 보일 수 없는 조건들을 요구했고 그 때문에 한동안 진전이 없어 좌절했지만 희망은 잃지 않았다. 어느 순간부터 연락이 폭주하기 시작했다. 서로 자기 집에서 살라는 전화가 하루에 몇 통씩 왔고, 내가 웹사이트에 올린 프랑스어 소개글을 첨삭해준 사람도 있었다. 마음에 드는 두 집을 방문했고(집주인과 스카이프 영상채팅으로 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카트린이라는 친절한 프랑스 부인 댁에 머물기로 결정했다.(한 달에 세금 포함 310유로, 보증금 없음) 패션디자인을 공부하는 프랑스 친구 마리옹과 카트린, 나 이렇게 세 명이 한 집에 살게 된다. 12월 31일에 이사했고 두 사람 다 굉장히 친절하고 말이 잘 통한다.

약간의 문제가 있긴 했다.홈스테이 계약은 12월 17일로 만료되는데, 새로운 집은 1월 1일부터 들어갈 수 있었다. 홈스 주인 부부와 타협 끝에 일주일 더 머물기로 했고 나머지 8일은 에어비앤비 집을 구했다. (하룻밤에 10유로로 굉장히 저렴했지만 세 사람과 한 방을 써야했다)21일이었나.. 하루종일 CV(이력서)를 근처 식당에 샅샅이 돌리고 온 터라 녹초가 된 상태에서 인스턴트 라면을 끓여먹으려고 냄비에 물을 올렸다. 하필 냄비가 플라스틱이었는데 불과 플라스틱이 만나 탄내가 났나 보다. 집주인인 도미니크가 갑자기 부엌으로 뛰어들어오더니 끓는 물이 담긴 냄비를 내동댕이치며 악을 지르기 시작했다. 집에 불 낼 일 있냐며.. 냄비에 담긴 뜨거운 물이 내 손에 쏟아졌지만 그는 미친듯이 악을 지르며 냄비를 창문 밖으로 집어던졌다. 뒤에 다른 가족 두 명이 있었지만 내 손에 뜨거운 물이 엎어진 것에 놀란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저 울랄라!(프랑스 사람들이 쓰는 감탄사)라고 말하며 쳐다볼 뿐이었다. 아무 것도 먹지 않고 방에 올라와 엉엉 울었다. 프랑스에 와서 어떤 일을 겪든 정신력으로 버티며 울지 않았는데, 이번만큼은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보르도에서 만난 한국친구에게 전화해 많이 울었다.

함께 살았던 독일인 친구 오르페를 떠나보낸 뒤라, 집에는 그 부부와 나밖엔 없었다.그 다음 날, 바로 짐을 싸서 집을 왔다. 너무 무서웠다. 나중에 부인에게 들은 바로는 자기 남편이 오래 전부터 화를 못 참아 왔다고 한다. 에어비앤비 호스트에게 연락을 취해 3일을 앞당겼다. 처음엔 룸메들이 다 남자여서 불편하다는 생각이 들어 늦게 들어가 일찍 나오는 생활을 반복했지만 일주일을 넘게 살다보니 자연스레 친해졌고 다른 여자 여행객들도 많이 왔다. 약 일주일 동안 라트비아, 요르단, 중국, 페이바스크, 아르헨티나 친구들과 한 집에서 묵었다. 클래식과 재즈에 열광하는 라트비아 친구는 내게 기타 연주를 들려 주기도 했다. 그리고… 그저께 드디어 새 집으로 이사왔다. 아주 쾌적하다!